좁은 문

2008. 9. 23. 00:13


내가 가고 싶은 과는 한 해에 6명 밖에 뽑지 않는 아주 가기 힘든 곳이다. 그 곳에 들어가려면 성적도 좋아야 하고 성격도 좋아야 하고 인품도 좋아야 하고 평판도 좋아야 하는 아주 특별하고 까다로운 문이다.

내가 어쩌다 그 과에 가고 싶어졌는지는 모르겠지만, 가고 싶어지고 나서는 어느새 깊숙이 진심이 되어 버려서 그 문에 들어가지 못하면 내가 다른 문으로 들어가고자 할 수 있을지 상상이 잘 되질 않는다.

이럴 때면 나의 부족한 두뇌와 머리 회전 능력을 탓하게 되는데, 이미 지난 것은 어쩔 수 없다지만 그래도 최소한 과학고 정도는 나왔어야 되는게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계속 든다. 과학고가 입시 전문고가 되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지만 과학고에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달라서 비록 똑똑한 아이 중 과학고에 들어간 아이와 들어가지 않은 아이가 있어도 3년 동안의 심도 깊은 수업에 과학고에 들어간 아이는 천재가 되고, 그 안에서는 힘들고 괴로운 파도와 싸워야 했지만 아이는 용자가 되어 졸업할 수 있다.

평소에는 그러한 능력의 차이가 두드러지지 않아도 이 곳처럼 극한의 상황에서 자신의 최대 능력으로 맞서야 하는 동산에서는 용자의 경험치가 산처럼 다가와 그들의 두뇌 회전 속도는 범인이 쉽사리 따라잡을 수가 없으니 진작에 서울에 살지 않았음을 한탄해야 하는지 진작에 과학고에 관심을 가지지 않은 나를 탓해야 하는지 머리가 혼란하고 정신이 우물대어 판단을 내리기 힘들다.

꿈을 쫓아 나가는 길이 힘차고 즐겁다고 말한 성현이 있었는지- 실제로 꿈을 쫓는 나는 달랑대며 거리를 알 수 없게 만드는 모빌같이 열쇠가 잠긴 문을 쳐다보며 발버둥쳐보지만, 내년이되고 2010년이라고 숫자가 넘어가며 사람들이 보신각의 종을 울릴 때면 나는 뒷간에 조용히 앉아 눈물 짓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Posted by Crispy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기억을 만드는 해마
My Real Memories by Crispy

카테고리

Hippocampus (56)
일상보다더깊은 (32)
함께하는이야기 (13)
의학보다가까운 (0)
맛집멋집즐겁지 (5)
읽고보고느끼는 (4)
영어쓰기말하기 (1)
잡동사니창고방 (1)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